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지섭 햄버거 "카톡 사진방에 '깜짝'"

소지섭 햄버거 [사진 = 중앙일보 포토 DB]


 

배우 곽도원이 소지섭의 카카오톡 메인 프로필 사진을 보고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밝혀 화제다.



한 매체에 따르면 곽도원은 최근 “지섭이의 카톡 프로필에 햄버거 세트 사진이 올라온 적이 있다. 사진 아래 ‘두 달만 참자’라고 써놨더라”며 “그것을 보고 웃겨서 ‘그냥 먹어라’고 말했다”고 했다.



곽도원은 이어 “지섭이는 작품을 할 때 몸매 관리 때문에 음식을 제대로 못 먹는 것 같더라. 드라마 ‘유령’을 하며 ‘라면을 먹고 싶어도 속으로 몇십 번을 고민한다’고 말한 적이 있어 안타까웠다”며 “물론 먹는 것뿐만 아니라 달콤함의 유혹을 이겨내자는 의미도 있겠지만 먹고 싶은 음식은 그냥 먹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내가 먹으라고 얘기했더니 지섭이가 ‘형님도 살 좀 빼시죠’라고 말했다”며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응수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소지섭 햄버거 소식에 네티즌들은 “소지섭 햄버거, 의외다”, “소지섭 햄버거, 그냥 먹지”, “소지섭 햄버거, 역시 프로는 다르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