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 단발 변신, "3년간 기른 머리 싹둑, 상큼한 매력 폭발"

[사진 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아이유가 단발 머리로 변신해 화제다.



23일 SBS 라디오 ‘장기하의 대단한 라디오’에 출연한 아이유는 단발머리 숙녀로 변신한 모습을 깜짝 공개했다.



아이유는 “단발머리가 예쁘다”는 청취자의 말에 “오늘 보이는 라디오인 줄 몰랐다. 올라오고 아차 했다. 모자 안 가져왔네”라고 당황했다.



이에 장기하가 “예쁜데 왜 모자를 써서 가리려 하나”고 묻자 아이유는 “최대한 숨기고 싶었다”며 “이번에 활동이 짧아서 다음주쯤 활동이 정리될 것 같은데 다음주에 무대에서 공개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유는 “아직 어색하다. 오랜만에 머리를 잘랐다”며 “3년 동안 다듬지도 않고 무작정 머리를 길렀다. 3년간 기른 머리를 자르니까 허전하다”고 단발 머리로 변신한 소감을 말했다.



그녀는 “머리를 단발로 자르니까 좀 갸름해 보이는 효과가 있더라”며 “21년 만에 처음 알았다. 머리 감는데 3분도 안 걸려 참 좋다”고 머리스타일에 대한 만족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아이유 단발 변신 모습에 네티즌들은 “아이유 단발 변신한 모습도 상큼하네요”, “아이유 단발 변신 모습 보니 나도 자르고 싶어진다”, “아이유 단발 변신, 점점 더 예뻐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