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이디 제인 토니안 언급 "우상이었던 사람, 술 취해 라면 끓여줬더니…"

레이디 제인 토니안 언급 [사진 MBC 캡처]




 

‘레이디 제인 토니안 언급’.



가수 레이디 제인이 토니안과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23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레이디 제인은 과거 그룹 H.O.T의 열혈 팬이었음을 밝혔다. 특히 토니안은 자신의 우상이었다고 했다.



레이디 제인은 “집들이 파티를 하는데 토니안이 온다고 해서 기대했다. 오랜 팬이었기 때문에 가까이서 실물을 본다는 게 떨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토니안이 술만 계속 마시더라. 술에 취해서 라면이 먹고 싶다고 해 끓여드렸더니 너무 취해서 라면을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다 흘리더라”고 폭로했다. 이어 “그런 모습을 보면서 ‘아, 오빠들도 사람이었구나’라며 일종의 휴머니즘을 느꼈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레이디 제인 토니안 언급한 거 너무 재밌다”, “레이디 제인 토니안 언급, 세월이 많이 흘렀네요”, “레이디 제인 토니안 언급, 토니안은 TV 보다가 당황했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