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긴급출동] "잠자리까지…" 충격 변종 성매매 '아내 대행'

[앵커]



가족이 없는 분들을 위해 결혼식이나 환갑잔치 때 부모님 대행, 자녀 대행을 해주는 서비스가 있다는 이야기는 들어보셨을텐데요. 그런데 요즘 '아내 대행'이라는 새로운 서비스가 등장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사실은 성매매 단속이 심해지면서 등장한, 변종 성매매의 하나라고 하네요.



갈수록 교묘해지는 변종 성매매 현장, 긴급출동에서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최근 결혼식 하객대행부터 , 부모 및 자녀 대행까지 '역할대행'서비스가 성행하고 있는 가운데 ‘아내 대행’이라는 신종 대행 서비스가 등장했습니다.



취재진은 ‘아내 대행’이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 역할 대행 사이트에 글을 올린 한 여성을 만나보았습니다.



[취재진 : 아내 대행을 하면 무슨 일을 해주실 수 있는 건지….]



[김 모씨/아내 대행 사례자 : (내가) 살림은 본인보다 잘 할 거라고. 청소 빨래 밥. 정말 부부처럼 (대해준다)]



가사 일부터 모든 일을 아내 대신 해준다는 아내 대행. 경우에 따라서는 장기계약도 가능하다고 했습니다.



[김 모씨/아내 대행 사례자 : 나에게 정말 완벽한 경제적 지원을 해주면 한두 달 동안 내가 짐을 싸들고 (당신 집으로) 나올 수도 있고 그렇게 먹고 잘 수도 있고.]



그리고 뜻밖의 말을 꺼냅니다.



[김 모씨/아내 대행 사례자 : 방에 (같이) 있는데, 내가 정말 파출부처럼 뭐 살림만 해 주다 와? 그건 아내 같지가 않잖아. (가사) 도우미 아줌마잖아. (아내 대행은) 잠자리가 있어야지. 그런 거 싫어해요?]



아내 대행이란 결국 음성적으로 이루어지는 성매매였습니다. 그녀에게서 죄의식은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김 모씨 /아내 대행 사례자 : (제가) 전공이 교육심리학이에요. 정말 도우미처럼 도와주고 서로 이렇게 교감이 있으면 애인처럼도 지내고. 문제 될 게 없을 것 같아요.]



취재진이 만난 또 다른 여성 아내 대행을 하겠다고 나선 그녀는 스물 네 살의 대학생이었습니다.



그녀는 계약 성사시 큰 돈을 요구했습니다.



[전 모씨/아내 대행 사례자 : 일주일에 한 번 만나면 한 달에 200만원. 다섯 번 이상 만나면 300만원 정도.]



그리고, 이러한 만남이 처음이 아니라고 밝힙니다.



[전 모씨/아내 대행 사례자 : (아내 대행은) 두 번 정도, 일 년 넘게 만났어요. 요즘 (대학생이면 역할 대행) 일찍 시작한 거 아닌데. 친구들도 보면 다 그렇게 (돈) 받으면서 만나고.]



방송통신위원회의 발표에 의하면 올해 들어 인터넷에 성매매 정보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성매매를 위한 역할대행 서비스도 이 중 하나인 것입니다.



성매매가 점점 교묘해지고 있는 건 오프라인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유흥가와 지하철 역 등에 뿌려지는 광고 명함들. 그런데 이 중 명함만 봐서는 무엇을 하는 곳인지 알기 어려운 것들이 있습니다.



유명 야구선수의 사진과 함께 스포츠 용품점 광고 문구가 새겨진 명함. 취재진은 이곳으로 직접 찾아가 보았습니다.



[유사 성매매업소 호객꾼 : 여기는 하드코어 시스템이라고 해서요. 스킨십은 자유롭게 한 시간 이십 분 동안 (할 수 있다.)]



야구용품점인 줄 알았던 전단지는 유사 성행위가 이루어지는 업소였습니다.



이들은 왜, 이렇게 엉뚱하게 명함을 만든 것일까?



[유사 성매매업소 호객꾼 : 지갑이나 뭐 이런 데 명함 가지고 다니기 편하시게끔. 야구용품점으로 (명함을) 만들어 놨어요. 일부러. 그래서 재밌게 (해 드리려고.)]



손님을 위해서라는 업소 직원의 설명. 경찰의 단속 또한 피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곽대경/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 : (위장) 성매매 업소들을 신고하고, 적극 단속을 위한 정보를 (경찰에) 제공해 주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신종 역할대행부터 정체를 알 수 없는 홍보물까지 갈수록 교묘해지는 성매매 수법. 시급한 대책이 필요한 때입니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