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짝퉁' 유명 스포츠 브랜드 의류 32억원 상당 유통

[머니투데이 박상빈기자 bini@]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시가 32억원에 달하는 해외 유명 스포츠 브랜드 '짝퉁' 2만여점을 유통한 혐의(상표법 위반)로 유통·판매책 이모씨(47)와 배달책 이모씨(29)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다르면 이씨 등은 지난 7월부터 최근까지 3개월여에 걸쳐 서울 동대문구 일대 쇼핑몰과 지방상인,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아디다스, 나이키 등 해외 유명 브랜드 '짝퉁' 의류 2만점을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 등은 주택가 지하 보관 창고를 임대해 'A급' 가짜 운동복을 보관하면서 동대문 쇼핑몰이나 전국 시장에 택배를 이용해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통책 이씨는 배달책으로 조카 이씨를 고용해 불법 신고를 방지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수사기관의 조사에서 계좌 추적을 피하기 위해 현금으로 주로 거래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경찰은 "국가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짝퉁 판매 조직에 수사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19금)"초당 12만원"...경악

개인투자자 문의 연일 폭증! ‘주식원’이 대체 뭐길래

[머니원] 기관 따라잡기 종목 리스트 공개











[파워 인터뷰]














[book]그들은 왜 신발 대신 휴대전화를 선택했는가

궁금했던 기업의 진짜 연봉 정보! 무료 검색하세요~

[부자네 스탁론] 3년간 고정금리, 연3.9% 상품 독점판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