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켈 총리 휴대전화 도청 논란…美 "앞으로 안하겠다"

메르켈 총리 휴대전화 도청 [사진 = 중앙일보 포토 DB]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에 대한 미국의 휴대전화 도청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메르켈 총리의 대변인인 슈테펜 자이베르트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정보기관이 총리의 휴대전화를 도청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고 밝혔다.



자이베르트 대변인은 성명에서 “총리가 이 문제에 관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통화했다”며 “그런 관행은 신뢰를 심각하게 파괴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독일과 미국은 수십 년에 걸친 우방으로서 정부 최고 지도자의 대화를 엿듣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 독일에 대한 미국의 감시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명확히 밝혀달라고도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메르켈 총리와의 통화에서 과거 총리의 휴대전화를 도청했다는 것을 부인하지는 않은 채 “현재는 휴대전화를 엿듣지 않고 있고, 앞으로도 도청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메르켈 총리의 휴대전화 도청 소식에 네티즌들은 “메르켈 총리 휴대전화 도청, 설마 우리나라도 하는 거 아냐?”, “메르켈 총리 휴대전화 도청, 기분 나쁘고 섬뜩했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