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위기 닥치자 긴머리 싹둑, 화장 지우고 변신"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자신의 진로를 위해 과감하게 변화한 여성이 있다. 남성과 여성, 두 성(性)의 얼굴을 모두 가진 모델이라 불리는 엘리엇 세일러스(31)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눈길을 끄는 이 모델은 미국 애리조나 투손 출신의 여성이다. 미인 대회에 출전한 경력이 있을 정도로 빼어난 외모와 몸매를 자랑한다.



세일러스에게 찾아온 위기는 유독 수명이 짧은 모델 활동이었다. 10대부터 기껏해야 20대 후반까지 할 수 있다. 30대를 맞이한 그에겐 충분한 고민거리다.



그는 이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새로운 전략을 세웠다. 일단 긴 머리를 짧게 자르고, 화장을 지웠다. 평소 턱선이 강하고 눈썹은 다소 굵어 남성적인 외모를 가졌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던 터라 이 기회에 남성 모델로 전향하기로 한 것이다.



변신 후 세일러스는 남성 모델로서 바이크 재킷, 청바지 등의 광고에 출연했다. 다른 남성 모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네티즌들은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이라니 신기하다”,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본인한테 이득일 것 같다“, “남녀 얼굴을 가진 모델, 둘 다 매력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