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댓글 때문에 당선됐냐' 대통령 격앙"vs"김한길의 소설"

[앵커]



네, 당 지도부는 아니지만 문의원이 상의한 사람 중에는 박지원 의원도 있습니다. 잠시후에 연결해서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그 전에 전해 드릴 내용이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른바 댓글파동에 대해 아무런 말이 없는데요. 그렇지 않다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오히려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는 주장이 김한길 민주당 대표로부터 나왔습니다. 청와대는 즉각 이것이 소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임소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한길/민주당 대표 (22일, KBS 뉴스토크) : 박 대통령께서 상당히 격앙 좀 되셔서 이야기하셨어요. '그렇다면 제가 댓글 때문에 대통령이 됐다는 겁니까' 그래서 그건 제가 '모르지요'(라고 대답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민주당 김한길 대표의 이 발언을 소설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댓글 때문에 당선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취지의 답변은 했지만, 화를 내지는 않았다는 겁니다.



'잔잔하게 설명하는 분위기'였다는 여권, '격앙됐다"는 민주당의 '해석'이 엇갈리고 있는 겁니다.



[여상규/새누리당 대표 비서실장, '3자회동' 배석자 : 격앙됐다는 것은 거짓말입니다. 완전히 거짓말이고요. (국정원 댓글로) 득을 봤다는 그런 이야기는 제 기억에는 없습니다. 선거에 영향을 미쳤는지 이런 것도 재판 중이니 알 수 없는 거 아니냐 이런 이야기는 있었습니다.]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당시 배석한 노웅래 의원은 격앙됐다는 표현과 관련해 "누가 시켜서 그렇게 느끼지 않는다"면서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특히 소설가 출신인 김 대표의 이력을 비꼬아 야당 대표가 소설을 쓴다고 익명으로 비판한다면 여야 관계가 정상적으로 가동되겠느냐고 반박했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JTBC 방송팀



관련기사

▶ 끌려가지 않되 때론 절충…박 대통령 '스타일' 이번엔

▶ 황교안 법무 "검찰 불미스러운 일 국민께 송구"

▶ "부정선거가 홍길동 父인가"…文 엄호 나선 김한길

▶ "축구면 골문 앞 찬스"…文 '불공정 대선' 발언 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