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 "대선 패배 본인 탓 자숙해야" 문재인의 정치재기 시나리오로 판단

새누리당 지도부는 민주당 문재인 의원의 성명 발표가 결국 ‘대선 불복’ 투쟁을 촉발하려는 정략적 행보라며 반발했다. 대선 패배의 책임을 외부적 요인으로 돌려 자신의 정치적 재기를 도모하려는 시나리오란 것이다.



홍준표는 사과 책임 MB에게 돌려

 새누리당의 대야(對野) 주 공격수인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2012년의 대선 후보가 2013년엔 대선 불복의 선두에 섰다”며 “이젠 민주당도 문 의원의 대선 불복 깃발을 따를 것인지 말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부대표는 “최근의 사건들은 수사와 재판을 통해 엄정한 법적 판단이 내려질 것이고 그에 따른 책임도 철저히 묻게 될 것”이라며 “문 의원의 대선 불복은 지난 대선에서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국민을 모독하고 국민의 표값을 우습게 여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도 “대선 후보였던 분이 사안을 침소봉대해 대선 불복의 속내를 드러낸 것은 국민을 한 번 더 실망시킬 뿐”이라며 “문 의원은 선거 실패의 원인을 남의 탓, 주변 탓으로 돌리지 말고 본인 부덕의 소치로 생각하고 자숙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문 의원은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결과를 기다리고 사법부의 최종 판단을 존중할 줄 아는 성숙한 모습을 보여달라”고 주문했다. 홍지만 원내대변인은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 사건에 대해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는 문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결단을 촉구할 성명을 낼 수 없는 무자격자”라고 비난했다.



 당 관계자는 “대선 때 정권 지지율이 20%대에 머물렀는데도 야당이 진 건 문 후보 자신에게 모든 책임이 있는 거지 무슨 대선 불공정을 운운한단 말이냐”며 “문 의원이 요즘 검찰의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폐기 사건 수사로 압박을 받자 차라리 선공(先攻)으로 치고 나가자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격앙된 반응과 달리 당이 너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한 재선 의원은 “우리가 가만히 있어도 국민 여론이 저절로 대선 불복을 응징하게 돼 있다. 말도 안 되는 주장에 일일이 대응하는 건 오히려 친노 쪽의 의도에 말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문 의원의 성명에 일절 무대응 기조를 이어간 것도 이런 판단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 특별한 입장을 내놓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홍준표 경남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댓글을 당시 새누리당 지도부가 시켰나, 박근혜 대선 후보가 시켰나”라며 “문제가 있다면 당시 관리 통제했던 사람이 (사과를) 해야지 새로운 대통령의 문제는 아니잖으냐”고 말했다.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선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것이다. 홍 지사는 또 트위터에 “2002년 대선 때 친노와 검찰이 김대업을 내세워 병풍공작으로 대선을 치러 50여만 표의 박빙 승부를 했어도 우리는 대선 불복종을 하지 않았다”며 “국정원 댓글이 110만 표의 압도적 차이에 얼마나 영향을 줬다고 대선 불복종운동을 하는지 안타깝다”는 글을 올렸다.



김정하·김경희 기자



관련기사

▶ "축구로 치면 골문 앞 찬스"…문재인 '불공정 대선' 발언 배경엔

▶ 문재인 "대선 불공정…박 대통령이 수혜자"

▶ "朴대통령, '댓글 때문에 당선됐냐' 격앙" 靑 "김한길 소설"

▶ 국정원 "직접 트윗 139건뿐" 수사팀 "리트윗도 불법"

▶ 사이버사 운영대장, 대선 후 '대통령 표창' 받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