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핵 포기 불가 입장 재확인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3일 “외부의 핵 위협이 가증되는 한 그에 대처할 핵 억제력도 강화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며 핵 개발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변인은 “현재 조선반도 정세에서 가동되는 것은 미국의 ‘핵 위협 공갈’과 ‘반공화국 제재’뿐”이라며 이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국면에서 6자회담 등 대화 재개를 요구하던 북한이 사실상 핵 포기 불가를 재차 선언한 것으로 해석된다.



"억제력 강화 불가피" 주장

 대변인은 “예나 지금이나 행동 대 행동은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의 기본 원칙이며 우리가 일방적으로 먼저 움직이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며 “우리는 평화와 안정을 바라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포기를 요구하지만 절대로 구걸은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우리 정부와 미국이 대화 선결 조건으로 요구해온 ‘선(先) 비핵화 조치’에 대한 전면 반박이다.



정원엽 기자



관련기사

▶ "北풍계리에 새 터널 입구 생겨…추가 지하폭발 준비 징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