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불교 신제근 종사 열반

원불교 균타원(均陀圓) 신제근(사진) 종사가 23일 전북 남원 운봉수도원에서 열반했다. 세수 92세, 법랍 73년. 전남 영광 출신인 고인은 공주·함양·영주 등에 교당을 창설하는 등 원불교 초기 교화의 기틀을 다졌다. 고인의 지도로 출가한 사람이 37명에 이른다. 장례는 교단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25일 오전 10시30분, 빈소는 원불교 중앙총부 향적당이다. 063-850-3365.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