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 딸 위해 17년간 하루도 안 쉬고 타국서 29억 모은 돈 동양증권 때문에 … "

“중증 장애인 딸을 위해 캐나다에서 17년간 하루도 쉬지 않고 번 돈 29억원을 동양증권 직원의 거짓 설명을 듣고 투자했다 날렸습니다.” 동양증권 기업어음(CP)에 투자했다 손해를 본 투자자의 소송이 처음으로 제기됐다.



캐나다 동포, 한 달 새 모두 날려
CP투자자 첫 2억 손배소 청구

 원고는 중증 장애인 딸을 둔 캐나다 동포 이모씨. 그는 20여 년 전 선천성 장애를 갖고 태어난 딸 치료를 위해 1996년 캐나다로 갔다. 선진 의료기법으로 나을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은 딸이 뇌수술을 포함한 7번 대수술에도 차도를 안 보이자 서서히 사라져 갔다. 결국 이씨는 딸을 위해 해줄 수 있는 다른 길을 찾기로 했다. 딸이 부모가 죽은 뒤에도 혼자 생활할 수 있도록 목돈을 남겨주기로 한 것이다. 그는 지난달부터 투자처를 찾아나섰다.



 그때 이씨에게 동양증권 직원 배모씨가 연결됐다. 이씨는 “장애인 딸이 나중에 쓸 돈이니 무슨 일이 있어도 원금 보장돼야 한다”고 몇 번이고 확인했다. 하지만 배씨가 캐나다에 있는 이씨에게 e메일로 소개한 상품은 원금 보장이 안 되는 기업어음과 회사채였다. 배씨는 동양그룹 계열사가 법정관리를 신청하기 직전에도 “동양증권 사장이 책임지고 확인했고, 신용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했다. 이씨는 결국 29억원을 투자했지만 며칠 지나지 않아 동양그룹은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이씨의 피해액은 개인투자자로는 가장 큰 규모로 알려졌다. 이씨는 최근 서울중앙지법에 낸 소송에서 일단 2억원을 배상액으로 청구했다. 이씨 측은 “자본시장법상 설명의무와 부당권유 금지를 위반한 만큼 동양증권은 손해를 전액 배상할 책임이 있다”며 “동양의 법정관리 추이를 봐가며 청구액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