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비치안경, 전국 모든 매장서 같은 가격 같은 서비스

다비치안경 매장 전경.
다비치안경이 눈이 건강한 시력 지킴이를 자처했다. 특히 제품의 거품을 없애고 다양한 고객 감동 서비스로 ‘2013 소비자의 선택’ 안경전문점 부문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전 매장의 표준화를 위해 고객 관리, 판매 등의 업무 프로세스를 매뉴얼화했다. 통합 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소비자들은 전국의 어떤 매장을 방문해도 동일한 서비스와 AS를 받을 수 있다. 다비치안경은 1만, 3만, 5만, 7만, 9만원 정액 정찰제를 도입해 안경테와 렌즈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정찰제가 가능한 것은 협력업체의 공동구매를 통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적정이익만을 추구하기에 가능하다. 매장 내에는 고객전용 카페인 ‘카페앤카페’를 만들어 쉼터도 제공하고 있다. 멤버십 회원에게는 하루 한 번 무료로 음료를 제공한다.



김인규 다비치안경체인 대표는 “안경을 판매하는 곳이 아니라 국민의 눈을 책임지고 눈의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곳으로 만들자는 게 회사의 기본 정신”이라며 “제품을 판매하는 것을 넘어 불편함을 먼저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하욱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