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디스플레이, 미 코닝 최대주주 된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미국 코닝에 23억 달러(약 2조4000억원)를 투자해 최대주주가 된다. 또 코닝과 합작해 설립한 삼성코닝정밀소재 지분은 모두 코닝에 넘기기로 했다.



전환우선주 23억 달러 매입 예정

 삼성디스플레이는 코닝과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의 포괄적 사업협력 계약을 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는 23억 달러를 투자해 코닝의 전환우선주를 취득할 예정이다. 이 우선주는 7년 뒤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코닝의 지분을 7.4% 보유하게 되면서 최대주주의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하지만 경영에는 직접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삼성디스플레이 측은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가 보유한 삼성코닝정밀소재 지분 43%에 대해서는 코닝이 자사주 매입 방식으로 인수한다. 코닝이 삼성정밀소재의 100% 지분을 확보해 단독 경영권을 갖게 되는 것이다. 삼성코닝정밀소재는 1995년 삼성과 코닝이 설립한 합작사로 액정화면(LCD)의 기판유리를 생산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LCD 기판용 유리 제조 중심이었던 두 회사의 협력 관계가 한 단계 격상된 것”이라며 “앞으로 LCD는 물론이고 신사업에서도 두 회사의 강점을 살려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