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래부, 정보통신기술 R&D 8조5000억 투입

앞으로 5년간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연구개발(R&D)에 정부연구비 8조5000억원을 투입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3일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ICT R&D 중장기 전략’을 확정해 발표했다. 미래부는 ▶세계 최고의 ICT 경쟁력 확보 ▶연구 환경의 획기적 개선 ▶산업적 성과 창출 ▶국민 삶의 질 개선이라는 4대 비전을 제시하고 앞으로 5년 내 기술 상용화율 35%(현재 18%), ICT R&D 투자생산성 7%(현재 3.42%), 국제 표준특허 보유 세계 4위(현재 6위) 달성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미래부는 콘텐트(C)·플랫폼(P)·네크워트(N)·디바이스(D)·정보보호(S)의 5개 분야에서 10대 핵심 기술을 개발해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나갈 방침이다. 5세대(G) 이동통신, 빅데이터, 지능형 소프트웨어(SW), 홀로그램, 사이버공격 대응기술 등이 핵심 기술이다. 이와 함께 연구개발 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 소프트웨어(SW)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심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