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대병원 국내 첫 호흡기질환센터

전북대학병원이 호흡기 관련 환자의 진료와 검사, 입원 치료 등이 원스톱으로 가능한 호흡기질환센터(사진)를 국내 처음으로 개원했다.



지상 7층 규모 182개 병상

 호흡기질환센터는 2008년 보건복지부의 권역별 전문질환센터 사업에 선정돼 2010년 4월 착공 후 3년7개월 만인 지난 17일 문을 열었다. 총 450억원을 들여 지은 센터는 지하 2층, 지상 7층에 연면적 1만2297㎡이며 182개 병상을 갖췄다. 센터에는 진료실과 검사실, 기관지 내시경실, CT실, 호흡재활치료실 등이 입주했다.



 병원 측은 난치성 호흡기 질환에 대한 새로운 진단과 치료, 예방법 등도 개발한다. 관련 질환 검진 및 교육 홍보, 조사연구, 환자 등록, 지역사회 연계 지원사업을 통한 공공보건의료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주변 건지산 자락에는 면역 기능 강화 효험이 있다고 알려진 피톤치트향을 발산하는 편백나무 등이 심어진 ‘사랑의 녹색나눔숲’이 조성돼 있다.



권철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