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민우 대통령직속 청년위원장 "청년고용률 높이는 데 사활 걸겠다"

남민우(다산네트웍스 대표·사진) 대통령직속 청년위원장(장관급)이 “30%대로 떨어질 청년고용률(전체 인구에서 15~29세 청년의 취업자 비율)을 상승세로 반전시키는 데 사활을 걸겠다”고 밝혔다. 21일 서울 광화문 KT 빌딩 청년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위원회 출범 100일 기념 기자간담회 자리에서다.



 남 위원장은 이날 청년위원회의 최우선 적으로 들여다볼 지표는 청년고용률이라고 못 박았다. 남 위원장은 “지난 10년 동안 청년고용률이 45%에서 40%로 곤두박질쳤다”면서 “청년고용률 추세를 상승세로 반전시킬 수 있다면 기획재정부·미래창조과학부·교육부 등 정부부처와도 싸울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우선 삼성 등 대기업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신입사원 정원을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남 위원장은 “국내 대기업들이 신입사원을 키우기보다는 급한 대로 경력사원들만 쓰려고 한다”며 “삼성 의 올해 하반기 대졸공채 채용 인원이 5500명인데 인원을 두 배로만 늘려도 상당한 효과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과는 곧 대졸 신입사원 정원 확대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남 위원장은 청년고용률 증가를 위한 인센티브 제도도 제시했다. 탄소배출권 제도와 유사하게 신입사원을 많이 고용하는 기업에는 세금을 감면해 주고, 경력사원을 다수 고용하는 기업은 부담금을 내도록 하는 이른바 ‘보너스 밸런스’ 제도 도입을 대통령에게 보고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