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오바마케어 연설 중 임신부 케어한 오바마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건강보험개혁안(오바마케어)에 대해 연설을 하던 중 연단에 함께 있던 임신부가 실신할 뻔한 소동이 발생했다. 당뇨병 환자인 카멜 앨리슨은 이날 오바마 뒤쪽에 서 있다 연설이 시작된 지 20분쯤 뒤부터 휘청거리기 시작했지만 웅성거리는 소리에 뒤를 돌아본 대통령이 재빠르게 붙잡아 쓰러지진 않았다. 오바마는 “내가 말을 길게 하면 이런 일이 생긴다”는 농담으로 상황을 수습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