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문가가 말하는 CC크림 "수분감 많아 건성 피부에도 괜찮아"

메이크업아티스트 김활란(김활란뮤제네프·사진) 대표는 “피부 톤을 보정하는 컬러 크림을 사용하는 남성이 적지 않다”며 “울긋불긋하거나 칙칙한 피부색을 깨끗하게 정리해주는 데 매력을 느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대다수 남성들은 화장에 대한 거부감이 크다. 남의 시선 때문이다.



 김 대표는 “티 안 나는 피부 톤 보정을 원한다면 파운데이션이나 비비(BB)크림보다는 자기 피부색에 맞게 보정을 해주는 씨씨(CC)크림을 사용하라”고 권했다. 씨씨크림은 비비크림보다 색감은 적은 데다 스킨케어 성분이 포함돼 있어 사용하기에 부담이 덜하기 때문이다.



 특히 건성피부라면 씨씨크림이 더 잘 맞는다. 수분감이 많아 건조한 피부에 발라도 피부가 촉촉해 보일 뿐만 아니라 실제 보습 효과까지 준다. 김 대표는 “피부가 건조하다고 느껴질 때 소량을 수시로 발라도 된다”며 “특히 흡연과 음주를 자주 하는 남성은 가을에 피부가 갑자기 건조해지기 쉬운데 이때 씨씨크림에 페이스오일을 한 방을 섞어 바르면 촉촉하고 자연스러운 피부를 연출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지성피부에게도 나쁘지 않다. 씨씨크림이 피지를 잡아주는 효과도 있기 때문이다.



 사용량은 새끼손톱만 한 크기(직경 1㎝)를 짜내 얼굴 전체에 얇게 펴 바르는데, 얼굴과 목의 색 경계가 생기는 걸 피하기 위해 얼굴을 바르고 남은 씨씨크림을 턱에서 목으로 한두 번 쓸어주면 된다.



 주름이나 수염이 많다면 얼굴 전체에 바르기보다 톤 보정이 필요한 부위와 건조한 부분에만 조금씩 바른다. 또 눈 밑과 코, 입가 등에는 최대한 얇게 펴 바른 후 손가락이나 손바닥으로 톡톡 두드려 얼굴에 흡수시킨다.



 간혹 씨씨크림을 사용하고 피부 트러블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이는 제품이 자신의 피부 타입과 맞지 않아서다. 또 제대로 닦아내지 않은 게 원인일 수도 있다. 김 대표는 “평소처럼 비누나 물세안만 하면 씨씨크림의 색소가 피부에 남을 수 있고 피부에 자극이 될 수 있으니 씨씨크림을 발랐을 때는 반드시 폼클렌저 같은 클렌징 제품을 사용해 꼼꼼하게 세안하라”고 당부했다.



윤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