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OCI 1조원 투자 열병합발전소 착공

21일 전북 군산 새만금산업단지에서 열린 OCI 열병합발전소 기공식에서 참석자들이 첫 삽을 뜨고 있다. 왼쪽부터 현오석 경제부총리, 이연택 새만금 위원장, 이수영 OCI회장. [뉴스1]
OCI가 전북 군산시 새만금산업단지에 16만㎡(약 5만 평) 크기의 친환경 열병합발전소를 건설한다. OCI는 21일 새만금산업단지에서 이연택 새만금위원장, 현오석 경제부총리, 김완주 전북도지사, 김관영 국회의원, 이수영 OCI 회장 등 약 400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병합발전소 기공식을 열었다. 새만금산업단지에 일반 기업이 투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OCI가 총 1조원을 투자해 건설하는 열병합발전소는 단지에 입주하는 모든 기업과 상업·주거시설의 지역냉난방에 필요한 전기와 열 등 에너지를 공급한다. OCI는 1단계로 5000여억원을 투자해 2016년 3월까지 303㎿ 규모의 열병합발전소를 완공하고 2016년부터 추가로 5000억원을 투자해 설비를 추가로 구축할 계획이다. OCI는 또한 첨단화학소재사업에 2조2000억원을 추가 투자하는 등 총 3조2000억원을 투자해 1200여 명의 직접 고용과 연인원 150여만 명의 간접고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투자는 현오석 경제부총리가 공들인 사업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7월 31일 현 부총리는 OCISE의 김재신 사장의 발전소 건설 보고를 받으며 김 사장을 두 차례나 업어 화제를 모았다. 민간투자를 이끌어내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보였다는 이유에서다. 기공식에 참석한 현 부총리는 “열병합발전소는 1조원의 직접투자 효과는 물론 총 2조6000억원의 연관 효과 및 다양한 형태의 고용 창출이 기대된다”며 “앞으로 새만금산업단지가 이번 열병합발전소를 시작으로 동북아의 비즈니스 허브로 우뚝 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