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한국 전투기 수출에 제동”

한국이 필리핀에 전투기를 판매하려는 계획을 세운 데 대해 중국 측이 이를 중지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한국 측으로부터 거절당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필리핀에 초음속 경전투기 FA-50 12대(약 4억5000만 달러 규모)를 수출하는 협상을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중국으로부터 공식적으로 그런 요구를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조간에서 서울발 기사로 “필리핀에 전투기 매각을 예정하고 있는 한국에 대해, 중국이 매각을 중지시키려고 노력해왔던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17일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베니그노 아키노 3세 필리핀 대통령의 정상회담에 앞서 중국이 이런 의견을 전달한 것을 복수의 한국 정부 관계자로부터 확인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남중국해에서 필리핀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중국이 필리핀 고립 차원에서 이런 요청을 한 것으로 분석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그러나 “전투기 판매를 중국이 원치 않는다는 분위기는 감지돼 왔으나, 국방부나 산하 기관 등 공식적인 통로를 통해 요청한 적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한국을 국빈 방문한 아키노 3세 대통령과 한·필리핀 정상회담을 했다. 박 대통령은 필리핀이 항공기 구매 기종으로 FA-50을 선정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양국 군의 인력 교류와 방위분야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필리핀은 또 한국 측과 7000여 개의 섬과 긴 해안선을 방어하기 위한 목적으로 호위함 등 해군 함정의 구입 문제를 논의 중이다. 아키노 3세 대통령은 “안보상 유사한 한국의 군수품과 전력이 필리핀에 매우 유용하다”고 말했다.


이승녕 기자 franci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