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의 씨앗' 용종, 내시경 검사 외면했다간 '큰 코'

[앵커]

대장 내시경 검사 받기는 받아야 하는데, 불편해서 꺼리시는 분들 많은데요, 그래도 꼭 하셔야 할 것이 나이가 젊거나 가족력이 없어도 용종이 발견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합니다.

오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내시경으로 본 대장입니다.

1cm가량의 용종이 보입니다.

별 문제가 없는 비종양성일 수 있지만,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종양성 용종도 적지 않습니다.

증상이 없는 탓에 내시경 검사를 받지 않으면 알 수 없습니다.

[정은정/종양성 용종 제거 환자 : 가족 중에도 검사를 해도 용종을 갖고 계신 분이 없었고, 아직 젊은 나이기 때문에 전혀 (용종) 그런게 있을 거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어요.]

대장항문 전문병원의 조사 결과, 지난해 내시경 검사자 10명 가운데 4명에게서 용종이 발견됐습니다.

72%는 종양성 용종이었습니다.

기름진 음식 위주의 서구화된 식습관이 문제입니다.

[김용철/내과 전문의 : 흡연이나 음주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되어 있고요. 유전적으로 소인이 있어서 용종이 많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3개 이상의 종양성 용종이 있거나 1cm가 넘으면 더 위험합니다.

[신현근/대장항문외과 전문의 : 고위험군의 환자는 용종을 제거한 이후에 재발할 확률이 그렇지 않은 분들에 비해 두 배 정도 높다고 되어 있습니다.]

50세가 넘으면 5년에 한 번씩 내시경 검사를 받고 용종을 제거한 고위험군은 3년 안에 다시 검사를 해야 합니다.

JTBC 핫클릭

한국 암환자 생존율 미국 추월 … 치료 환자 90% 이상이 5년 생존잘 말린 과일·채소 대장암·골다공증 막는 '묘약''암 환자 얼마나 살 수 있을까' 예측 가능해졌다음주·흡연·붉은 육류 멀리하고, 섬유소·칼슘 가까이 하세요10대 암 검진, 방사선 걱정 없이 2시간 30분이면 OK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