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야, 윤석열 수사팀 배제 싸고 정면충돌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다 수사팀에서 배제된 윤석열(여주지청장) 전 수사팀장을 놓고 여야가 정면 충돌하면서 중반으로 접어든 국정감사의 쟁점으로 떠올랐다. 윤 전 팀장은 국정원이 트위터를 통해서도 선거에 개입했다는 내용을 공소장에 추가하고 관련된 직원들을 체포했다가 지난 18일 전격 경질됐다.

 박영선 위원장 등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20일 “윤 전 팀장의 배제는 노골적인 축소 수사와 수사 방해 의도”라며 “윤 전 팀장을 업무에 복귀시키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수사팀이 변경한 공소장에 추가 증거로 제시한 트위터 글과 리트윗 5만 5689건 중 일부 사례를 공개하는 한편 21일 열리는 서울고검·서울중앙지검에 대한 국정감사 때 윤 전 팀장의 증인 출석을 요구키로 했다.

 반면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윤석열 사건의 본질은 검찰권 남용” 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수사팀이) 국정원 직원들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할 때 국정원법 제23조에 의한 사전 통지가 이뤄지지 않았고, 공소가 제기된 후에는 강제 수사가 불가능한데도 체포영장을 발부해 문제가 있다”며 “검찰이 적절한 조치를 내렸다”고 말했다.

이윤석·김경희 기자

관련기사
▶ 윤석열 "지검장, '野도와줄일 있냐'며 사표 내고 하라고…"
▶ 윤석열 "수사 초부터 외압…공소장변경 하자 없어"
▶ 조영곤 "공소장 변경 신청, 보고서로 될 일 아냐"
▶ 檢, '트위터 대선글 5만건' 공소장 변경 유지키로
▶ 여야, 윤석열 수사팀 배제 정면충돌…국감 빨간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