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희영이 울었다, 좋아서

양희영(오른쪽)이 20일 인천 스카이 72골프장에서 끝난 LPGA투어 하나·외환 챔피언십에서 서희경을 누르고 우승을 확정한 후 다니엘강(가운데)과 얼싸 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최운정(왼쪽)도 다가와 축하하고 있다. 양희영은 2009년 LPGA 투어 풀시드를 획득한 뒤 첫 승을 일궜다. [영종도 AP=뉴시스]

들판의 갈대들이 가을 바람에 휘청거렸다. 연장전 18번 홀(파 5, 500야드) 티잉그라운드에 들어선 양희영(24·KB금융그룹)과 서희경(27·하이트진로)의 마음도 그랬던 것 같다. 하루 종일 페어웨이를 지키던 양희영과 서희경은 각각 오른쪽, 왼쪽으로 티샷을 실수했다.

 서희경이 운이 좋았다. 카트 길에 맞고 거리가 꽤 나갔고 라이도 나쁘지 않았다. 양희영은 페어웨이를 살짝 빗나갔지만 깊은 러프였다. 서희경은 두 번째 샷을 그린에서 100야드 정도 지점의 페어웨이로 보냈다. 양희영은 페어웨이로 나가지 못했다.

 두 선수 모두 우승이 절박했다. 양희영은 유럽 투어와 국내 투어에서 네 번 이겼지만 LPGA 투어에선 우승이 없다. 2009년 LPGA 투어 풀시드를 가진 후 5년이 다 되도록 그랬다. 서희경도 2010년 LPGA 투어 기아 클래식에 초청선수로 우승한 후 챔피언이 되지 못했다. 2011년 US오픈, 2012년 나비스코 챔피언십 등 큰 대회에서 역전패를 여러 번 허용해 ‘비운의 여인’이라는 딱지까지 받은 터였다. 11월 말 결혼을 앞두고 ‘비운’ 딱지를 떼야 했다. 이번이 기회인 것 같았다.

 양희영은 풀 속에 잠겨 있는 공과, 멀찍이 호수 너머에 아른거리는 깃대를 번갈아 보며 여러 번 깊은 한숨을 쉬며 긴장감을 풀려 했다. 물을 건너는 거리는 162야드, 딱 6번 아이언 거리였다. 뒷바람도 불었다. 6번 아이언으로 연습 스윙을 했다. 그러나 날씨가 차가웠다. 온도가 낮으면 거리가 줄어든다. 그는 “큰 게 낫겠다 싶어 5번 아이언을 잡았다”고 했다. 공은 물을 살짝 넘었고 핀 4.5m 옆에 붙었다. 서희경도 세 번째 샷이 그린에 올라갔지만 10m 정도 떨어졌고, 버디 퍼트는 홀을 살짝 빗나갔다.

 양희영이 20일 인천 영종도의 스카이 72골프장 오션코스에서 벌어진 하나·외환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최종 3라운드 3언더파, 합계 9언더파 207타로 연장에 들어가 첫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 우승했다. 그는 “드디어 우승하는구나라는 생각을 했고, 고생하신 가족들이 생각났다”며 눈물을 흘렸다.

 LPGA 투어에서 양희영은 ‘끝없는 노력’으로 통하는 선수다. 해가 질 때까지, 상의 등 부분이 햇볕에 바래 누렇게 탈색될 때까지 퍼트 연습을 하곤 해서다. 첫 우승은 5년이나 걸렸지만 결국 노력의 끝에 달콤한 우승컵이 있었다.

영종도=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