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자체 하수도정비사업 … 나랏돈 받고도 정산 안 해

전남의 한 기초자치단체는 2006~2009년 하루 3만5500t의 하수를 처리하는 도관(관거) 공사를 했다. 총 사업비 109억3800만원 가운데 76억5700만원을 국고에서 지원받았다. 하지만 공사가 끝난 지 3년이 지난 지난달 말까지도 정산 서류를 관할 환경청에 제출하지 않았다. 지방자치단체가 국고 보조를 받아 하수도를 정비한 뒤 제대로 비용 정산을 하지 않은 경우가 최근 8년간 898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환경부와 유역·지역환경청이 새누리당 최봉홍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서다.

 하수도 정비사업은 지자체가 유역·지방환경청에 사업계획을 내면 환경부가 심사한 뒤 일정 비율을 국고 지원한다. 광역시는 전체 예산의 30%, 도청소재지는 50%, 시·군은 70%를 보조한다.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13조2922억원의 국고가 지원됐다.

 문제는 사후관리였다. 국고보조 사업이 끝나면 3개월 내에 정산하고 남은 돈은 반환해야 한다(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하지만 지난달 말까지 대상 사업의 30.7%(898개)가 정산을 하지 않았다. 정산을 하지 않은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영산강유역환경청이었다. 모두 497개 사업에 1조9959억800만원을 지원했지만 67.2%(건수 기준)인 334개 사업(1조1827억3000만원)이 정산되지 않았다. 이어 한강청(50.3%)·금강청(34.1%)·새만금청(31.2%) 순이었다.

 최 의원은 “지자체 공무원들이 국고보조금을 으레 받는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정산을 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지자체가 법을 지키지 않는데도 환경부나 환경청은 지금까지 방관만 해왔다”고 지적했다.

김한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