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린이 화상 사고에도 94점…못 믿을 어린이집 인증평가

[앵커]

그나마 안전한 어린이집을 고를때 찾아보는게 정부의 인증평가 점수인데요. 속을 들여다보니 허술하기 짝이 없습니다.

천권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최근 인터넷에 공개된 어린이집 평가 결과입니다.

화상사고가 났던 어린이집을 찾아보니 안전성 점수가 100점 만점에 94점으로 최상위권입니다.

[피해 어린이 엄마 : 안전 점수가 94점이면 우리 애가 다치지 않았을 거 아니에요.]

교사 부주의로 아이의 발톱이 빠졌던 어린이집은 아예 만점을 받았습니다.

담당 구청이 이들 어린이집에 시정명령을 내린 사실은 안전성 점수에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한국보육진흥원 평가담당 직원 : 어린이집에서 조금 더 주의를 기울여서 운영하면 되는 부분이라 (평가) 점수는 고정되고요.]

이같은 문제는 평가를 담당하는 복지부 산하 보육진흥원이 3년에 한번 점수를 매기고는 다음 평가 때까지 손을 놓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번 평가를 잘 받으면 3년 동안 안전사고가 자주 나도 높은 점수가 유지되는 겁니다.

[황옥경/서울신학대 보육학과 교수 : 안전사고가 발생했거나 운영과정의 변화가 있을 경우에는 부모들이 알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습니다.]

허술한 어린이집 인증 평가, 제도 개선이 시급합니다.

JTBC 핫클릭

교사 허위등록 보조금 챙긴 어린이집 대표 입건12월부터 아동학대·보조금 부정수급 어린이집 명단 공개대전 어린이집서 생후3개월 영아 숨져…부검 예정부정 보조금 받아 챙긴 어린이집 원장 등 3명 입건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