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32년 소행성, 핵탄두 2500개 위력…지구 충돌 가능성 주장

[2032년 소행성, 사진 데일리메일]




 

2032년 8월 거대한 소행성 충돌해 지구가 멸망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우크라이나 크림천문대가 ‘2013 TV135’로 명명한 소행성이 오는 2024년 지구에 근접하고, 2032년 8월 26일 지구와 충돌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소행성은 지름이 약 4000m에 달한다. 지구와 충돌하면 핵탄두 2500개의 위력을 나타낼 것으로 추정된다. 충돌한 지역은 초토화되고 몇 년간 지구의 기온이 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역대 발견된 소행 성 중 가장 지구에 타격을 줄 수 있는 것”으로 경고하고 있다.



하지만 천문학자들은 이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할 확률을 6만3000분의 1다. 실제 충돌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2032년 소행성 충돌설 소식에 네티즌들은 “2032년 소행성, 지구 종말 가능성?”, “2032년 소행성 충돌설 무섭다, 앞으로 19년 남았네”, “2032년 소행성 핵탄두 2500개 위력이면 어느 정도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