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영자 녹화중단, "제가 해볼게요" 라켓 들었다 허리가…망신

[이영자 녹화중단, KBS 2TV ‘맘마미아’]


 

개그우먼 이영자가 테니스 라켓에 몸이 끼어 녹화가 중단됐다.



20일 방송되는 KBS 2TV ‘맘마미아’에서 한민관 엄마는 “내 아들은 테니스 라켓을 자유자재로 통과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제가 해볼게요”라며 테니스 라켓을 집어 들었다. 이영자는 라켓을 어깨까지 통과시켰지만 가슴에서 고비를 만났다. 박미선의 도움으로 가슴부위를 통과시킨 이영자는 복부에서 진짜 고비를 만났다. 테니스 라켓이 이영자의 복부에 끼어버린 것이다.



이영자는 허리띠를 풀러 테니스 라켓을 통과하려 애썼지만 결국 통과할 수 없었다. 이영자는 “일단 여러분만 녹화를 진행하세요. 저는 잠시”라며 녹화 중단을 선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