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5㎏ 감량하고 새 인생 찾았어요

























115㎏의 체중을 감량하고 새로운 외모로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는 30대 영국 청년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팝뉴스가 전했다.



팝뉴스에 따르면 최근 영국 언론과 인터넷 등을 통해 소개되면서 눈길을 끄는 화제의 주인공은 영국 이스트 요크셔에 살고 있는 31살의 마이크 워드비.



‘미스터 근육’으로 불리는 이 청년은 1년여 전 까지만 해도 고도 비만으로 외출도 하지 못했다. 21살 무렵에 살이 갑자기 찌면서 체중이 140㎏이 됐고, 서른 살을 넘길 무렵엔 200㎏으로 체중이 불었다는 것이다.



그는 주차, 경비, 마트 점원 등으로 생계를 유지했는데, 살이 찌면서 직장도 잃었다고 밝혔다.



또 뚱뚱하다는 이유로 여자친구에게도 버림을 받았고, 매일 홀로 집에서 술과 기름진 음식으로 배를 채웠다고 고백했다.



비만에 따른 우울증으로 극심한 절망 상태에 빠지기도 했다는 것이 청년의 말이다.



비만으로 고통받던 이 청년은 중대 결심을 내렸고, 다이어트와 운동을 시작했다. 그리고 마침내 115㎏을 감량한 것은 물론, 헬스 트레이너 자격까지 획득해 지금은 체육관에서 다른 사람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살이 빠지자 마이크 워드비는 영화배우 뺨 치는 ‘조각 미남’으로 변했다. 지금은 여자친구도 생겼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