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00년 된 공중목욕탕, 아직도 '사교의 장' 누가 만들었나?

[2000년 된 공중목욕탕, 사진 BBC 인터넷판]


 

‘2000년 된 공중목욕탕’.



1세기경 만들어진 공중목욕탕이 2000년이 지난 지금까지 활용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알제리 켄첼라에 위치한 이 목욕탕은 1세기경 로마에 의해 만들어졌다. 2000년 된 공중목욕탕은 현재까지 마을 주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영국 BBC는 ‘2000년 된 공중목욕탕’을 소개했다. 방송에서 소개된 이 공중목욕탕은 알제리 켄첼라에 위치해 있다. 1세기경 로마에 의해 만들어졌다.



현재 이 목욕탕은 지역 주민들이 피로를 풀면서 사교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14세기에 지진으로 한 차례 파손됐으나 오토만 시대에 수리를 거쳐 현재까지 사용되고 있다.



2000년 된 공중목욕탕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2000년 된 공중목욕탕, 옆집 아가씨와 목욕하며 친목 도모를?”, “2000년 된 공중목욕탕,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목욕탕이군”, “2000년 된 공중목욕탕, 물은 깨끗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