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옥수수밭 결혼 사진, 50년 함께 산 아내 감동시키기 위해…‘감동이네’

옥수수밭 결혼 사진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50년을 함께 산 아내를 감동시키기 위해 남편이 준비한 초대형 프로젝트가 화제다.

15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소개된 이 사연은 미국 오하이오주 만투나에 사는 농부 필립 더틱의 이야기다. 그는 결혼 50주년을 맞아 아내 마리 더틱을 위해 옥수수밭에 미로를 그렸다.

이 부부는 매년 농장에 미로를 만들어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올해는 필립이 아내를 위해 특별한 선물을 고심하다 미로를 이용하기로 결정했다.

필립은 2만평에 달하는 농장에 자신과 아내의 얼굴을 미로로 그려넣었다. 과거 결혼식을 올렸던 교회 건물도 등장한다. 이 엄청난 규모의 미로를 만드는 데에 걸린 시간은 단 하루밖에 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옥수수밭 결혼 사진, 멋진 선물이다”, “옥수수밭 결혼 사진, 너무 부럽네요~”, “옥수수밭 결혼 사진, 정성이 보여서 감동 받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