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수령 복권 당첨금, 올해만 701억원…"그돈 어디에 쓰나?"

[미수령 복권 당첨금, 사진 중앙포토]

 
‘미수령 복권 당첨금’.

올해 주인을 찾지 못한 복권 당첨금이 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 10월 현재까지 미수령 복권 당첨금은 총 701억 원이다.

연금복권도 향후 20년간 분할 지급될 1등 당첨금을 포함해 369억원이 주인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연금복권의 경우 분할 지급 준비금과 미수령금이 구분되지 않아 전체 미수령금에 포함하지 않았다.

또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아 소멸시효 1년이 지난 당첨금은 2011년 241억원, 2012년 556억원이다. 소멸시효가 지난 미수령 당첨금은 복권기금으로 귀속되고, 공익 사업에 쓰인다.

네티즌들은 “미수령 복권 당첨금이 왜 이렇게 많지”, “미수령 복권 당첨금 빨리 찾아가세요”, “미수령 복권 당첨금 내가 다 아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