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석원 해명, “연락두절, 영화 촬영장 이탈 절대 사실 아냐”

[사진 중앙포토]

‘정석원 해명’.

배우 정석원의 잠적설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한 스포츠지는 정석원이 전속계약된 소속사와 연락을 두절한 채 갑작스레 활동을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정석원은 소속사에 계약관계를 끝내자는 문자 메시지만 보낸 채 연락을 끊었고, 현재 촬영중인 영화 ‘N.L.L-연평해전’ 촬영장에도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정석원의 측근은 “소속사와의 연락두절과 촬영장 이탈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 측근은 이날 또 다른 매체를 통해 “정석원이 소속사 포레스타엔터테인먼트와 연락을 끊고 활동을 중단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석원이 계약과 관련해 내용증명을 보낸 것은 사실이다. 그 부분에 대해 소속사와 해결을 짓기 위해 연락을 기다리고 있었지만 전화 한 통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영화 ‘연평해전’도 마찬가지다. 스태프 교체 등과 같은 일련의 상황 때문에 촬영이 계속 지연됐고, 정석원은 그저 기다리고 있었을 뿐 촬영장 이탈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정석원 해명’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석원 해명, 어떤 게 진실이야?”, “정석원 해명, 백지영도 놀랐겠다”, “정석원 해명, 대체 이게 뭐야”, “정석원 해명,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