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예진 음주촬영, 리얼한 오열장면 위해서 실제로…



배우 손예진의 음주촬영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17일 공개된 영화 ‘공범’ 속 포장마차 오열장면은 손예진이 직접 제시한 아이디어로 만들어졌다. 이는 사랑하는 아빠에 대한 의심이 시작된 딸 다은(손예진)이 지친 마음을 달래기 위해 남자친구 재경(이규한)과 술을 마시는 장면이다.

국동석 감독은 “사실 굉장히 가벼운 신이었다. 그런데 촬영 전날 손예진씨로부터 다은의 입장에서 본인이 상상해낸 이야기를 담은 편지를 받았다. ‘어렸을 적 초라한 아빠를 보면서 늘 피해 다녔는데, 아빠 순만은 그런 자신을 사랑으로 감쌌다’라는 내용이었는데, 읽자마자 아빠에 대한 죄책감과 미안함을 느낀 다은의 심경이 고스란히 느껴지면서 마음 한 켠이 짠해졌다”고 말했다.

손예진의 아이디어를 적극 반영한 국동석 감독은 극중 순만과 다은의 과거 행복했던 시절의 히스토리를 좀 더 구체적으로 만들어 냈다. 손예진 또한 실제 술을 마시며 계산되지 않은 리얼한 감정 연기를 원 테이크로 펼쳐내 스태프들의 극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범’은 대한민국을 충격에 빠뜨린 유괴살인사건 공소시효 15일 전, 범인의 목소리를 듣고 아버지를 떠올린 딸의 의심을 그려낸 영화다. 손예진이 사랑하는 아버지를 의심하며 딜레마에 빠지는 딸 다은을 연기했다. 여기에 김갑수가 딸의 의심을 받는 아버지 순만 역을 맡아 지난 2006년 인기드라마였던 ‘연애시대’ 7년 만에 손예진과 부녀호흡을 맞췄다. 영화 개봉은 24일.

손예진 음주촬영 소식에 네티즌들은 “손예진 음주촬영, 어땠을까 기대돼”, “손예진 음주촬영, 천상 배우네”, “손예진 음주촬영, 리얼리티를 위해서 진짜 마셨다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