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아중 폭로…“주원, 팔꿈치 잡는 스킨십 좋아해”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캡처]


배우 김아중이 주원의 독특한 스킨십을 폭로했다.

16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는 영화 ‘캐치미’의 주인공인 김아중과 주원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캐치미’는 엘리트 프로파일러가 전설적인 도둑이 돼 나타난 첫사랑과 재회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영화다.

김아중은 “그동안 상대역이었던 남자배우들이 대부분 연상이었고 주진모를 빼고는 유부남이었다”며 “연하와 자연스러운 스킨십은 편하더라”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김아중과 주원은 서로 손을 잡으며 스킨십이 편하다는 것을 증명해 보였다.

이어 김아중은 “주원의 필살기 스킨십이 있다. 깜작 놀랄만한 스킨십이다. 팔꿈치를 잡는 스킨십이다. 딴생각을 하고 있을 때 들어오면 흠칫 놀라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주원은 “팔꿈치 살이 잘 늘어나고 세게 잡아도 안 아프다”며 독특한 스킨십에 대한 이유를 털어놨다.

김아중 폭로에 네티즌들은 “김아중 폭로, 참 특이하네”, “김아중 폭로, 주원 팔꿈치 꼬집는 거 좋아하네”, “김아중 폭로, 주원이라 좋아하는 거 아냐? ”, “김아중 폭로, 김아중 점점 예뻐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