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이현 최지우 닮은꼴 “신인때 엄마마저 착각”… ‘진짜 사나이’ 출연 욕심

[사진 중앙포토]


배우 소이현이 ‘제2의 최지우’로 불렸던 신인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소이현은 1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한 호프집에서 열린 영화 ‘톱스타’ 미디어 데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소이현은 “데뷔 후 신인시절 최지우 선배를 많이 닮았다고들 했다. 당시 엄마마저 전광판 광고에 있던 최지우 선배를 나로 착각해 ‘내 딸이 광고를 했네’라고 말하셨을 정도였다”고 밝혔다.

소이현은 배우 박중훈이 연출을 맡아 화제가 된 영화 ‘톱스타’에서 엄태웅, 김민준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영화 ‘톱스타’는 최고를 꿈꾸는 남자(엄태웅), 최고의 스타(김민준), 그리고 최고를 만드는 여자(소이현) 세 사람이 화려한 연예계를 배경으로 성공과 배신, 꿈과 욕망이 뒤섞인 이야기를 그려냈다.

‘중천’ ‘어느날 갑자기’(2006) 이후 7년 만에 스크린에 얼굴을 비춘 소이현은 “신인 때는 드라마 작업이 더 긴장감 있어 좋았는데 나이 드니 영화가 좋아진다. 드라마처럼 연기하면서 실시간으로 관객 반응을 바로 못 듣지만 여유로운 영화 촬영현장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 밖에 소이현은 이날 “MBC ‘진짜 사나이’에 출연하고 싶다. 어렸을 때 여군이 되는 게 꿈이었다. 병영 체험을 하고 싶다”며 예능 프로그램에도 관심을 보였다.

소이현 최지우 닮은꼴 소식에 네티즌들은 “소이현 최지우, 정말 닮았다”, “소이현 최지우, 둘의 미모 차이가 없어”, “소이현 최지우, 처음엔 그랬을지 몰라도 지금은 다른 듯”, “소이현 최지우, 각자 매력이 서로 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