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재석 사과, “‘무도가요제’ 음원논란 죄송…큰 뜻으로 이해해주길”

[사진 중앙포토]


개그맨 유재석이 ‘무한도전 가요제’와 관련한 음원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재석은 17일 오전 경기 고양시 MBC드림센터에서 열린 무한도전 자유로 가요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가요계에서 힘들게 여러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열심히 제작을 하는 분들에게 본의 아니게 심려 끼쳐드린 점 큰 뜻으로 이해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들도 노래를 사랑하고 좋아하는 입장에서 노래나 가요계에 대한 진심만은 알아주길 바란다. 제작하는 많은 분들께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앞서 ‘무한도전’은 2007년 강변북로 가요제를 시작으로 2009년 올림픽대로 가요제, 2011년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 등 2년 주기로 가요제를 열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발표하는 곡마다 장시간 음원 차트를 장악, 일부에서 음원 독식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대해 ‘무한도전’ 김구산 CP는 “처음에는 음원을 발매하지 않았고 생각도 없었다. 하지만 막상 방송을 내보내니까 시청자들의 요구가 있었다. 그래서 시청자들 서비스 차원에서 출시해도 좋겠다고 판단했는데,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 반향이 컸던 게 사실이다”라며 “음원이 많은 영향을 끼치는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수익을 목적으로 한 건 아니다. 시청자들 서비스 차원이다. 그래서 멤버들도 기부로 방향을 정했고, 사회로 돌려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무한도전 자유로 가요제는 17일 오후 경기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열린다.

유자석 사과 소식에 네티즌들은 “유재석 사과, 왜 사과를 하는거지?”, “유재석 사과, 뭐가 문제되는 일인지 모르겠네”, “유재석 사과, 수익 전액 기부한다는데 좋은 일 아닌가?”, “유재석 사과, 무도가요제 음원논란 자체가 말이 안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