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폭행 입건 이천수, 본인 주장과 달리 시비 당시 아내 없었다

[사진 일간스포츠]
폭행 시비에 휘말린 이천수(32ㆍ인천)가 불구속 입건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6일 이천수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천수는 이날 오후 5시쯤 남동경찰서에 소환돼 8시30분까지 약 3시간 30분 동안 폭행 시비에 대한 조사를 받았다.

이천수는 14일 새벽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에 위치한 술집에서 옆자리 손님 김모 씨를 때리고 김 씨의 휴대전화를 파손했다는 폭행 시비에 휘말렸다. 김씨는 이천수가 자신의 얼굴을 2차례 때리고 휴대전화를 파손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천수는 테이블 위의 술병을 깼을 뿐 폭력은 없었다고 주장해 양측 주장이 엇갈렸다. 이천수는 14일 일간스포츠와 가진 인터뷰에서 “취객이 나와 아내에게 자꾸 시비를 걸었다”, “(병을 깬 건) 와이프가 옆에 있어 보호하려고 그랬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나 경찰은 조사 결과 양측과 목격자들의 진술을 종합할 때 이천수의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이천수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천수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한 상태여서 김씨를 때린 사실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수의 초기 주장과 달리 술자리에서 시비가 붙을 당시 이천수의 아내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정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