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홈런 4방' LA다저스, STL 격파…커쇼-류현진 6,7차전 출격

[사진 AP]

LA다저스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5차전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꺾고 월드시리즈 진출의 희망을 이어갔다.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NLCS 5차전 세인트루이스와의 경기에서 6-4로 승리했다. 다저스는 이날 승리로 원정 2연패 뒤 홈 3연전을 2승1패로 만들어 승부를 다시 원정 6차전까지 끌고 갈 수 있게 됐다.

다저스 선발 잭 그레인키의 7이닝 6피안타 4탈삼진 1사사구 2실점 호투를 선보였다. 다저스 4번타자 애드리언 곤살레스는 홈런 2개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다저스 타선은 홈런 4개를 기록했다.

출발은 불안했다. 그레인키는 경기 시작과 함께 안타-볼넷-안타를 내주며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후속 타자 2명을 헛스윙 삼진과 3루 방면 병살타로 유도하며 가까스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반격에 나선 다저스는 2회말 1사 1,2루 찬스를 만든 뒤 후안 유리베와 그레인키가 적시타 두 방을 터뜨려 2-0으로 기선을 잡았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도 3회초에 카를로스 벨트란 등 3명의 타자가 3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순식간에 동점을 만들었다. 위기를 넘긴 다저스는 3회말 2사 후 곤살레스가 우측 담장을 넘는 우월 솔로홈런, 5회말에는 칼 크로포드가 역시 우월 솔로포를 날려 4-2로 앞섰다. 타선이 힘을 내자 초반에 부진하던 그레인키도 안정을 찾으면서 7회초까지 연속으로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마운드를 지켜냈다.

승기를 잡은 다저스는 이어 7회말과 8회말에도 A.J. 앨리스와 곤살레스가 각각 솔로홈런을 날리며 점수 차를 6-2까지 벌렸다. 마지막 수성에 나선 다저스는 9회초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투수 켄리 잰슨이 안타 4개를 맞고 흔들렸지만 다행히 2실점으로 막아 중요한 경기를 승리로 마감했다.

한편 다저스는 19일(한국시간) 열리는 6차전에 에이스투수 클레이튼 커쇼를, 세인트루이스는 마이클 와카를 선발로 올린다. 19일 6차전에서 다저스가 이길 경우, 류현진은 20일 NLCS 7차전에 선발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박종원 기자

관련기사
▶ '커쇼, 이겨주쇼~ 우리 류현진 좀 보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