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오스 항공기 추락, 한국인 3명 사망

16일 라오스에서 우리 국민 3명이 탄 항공기가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다.

 외교부는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출발해 남부 팍세로 향하던 라오항공 소속 항공기가 팍세 공항으로부터 6㎞ 떨어진 메콩강에 추락했다”며 “이 항공기에 한국인 3명이 탄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항공기에는 승무원 5명을 포함, 49명이 타고 있었고 전원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며 "사망한 우리 국민 3명은 모두 남성으로 1명은 교민, 2명은 출장차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 말했다. 이 항공기는 오후 2시45분 비엔티안을 떠나 1시간10분 뒤인 3시55분 팍세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오후 4시쯤 추락했다. 방콕포스트는 사고가 착륙 직전에 발생했으며, 악천후가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또 5명의 태국인이 탑승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탑승객 가운데 중국인이 2명이라고 보도했다. 사고 항공기는 프로펠러기로 알려졌다. 라오항공은 1976년 운항을 시작했으며, 국내선은 물론 매일 중국·베트남·태국·캄보디아 노선도 취항하고 있다.  

유지혜 기자

관련기사
▶ 추락 항공기 탑승 한국인…'이강필·이홍직·이재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