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상속세 상위 1%, 평균 346억 물려받아

‘1인당 평균 346억9000만원’.

 지난해 상속과세 대상자 중 상위 1%(62명)가 물려받은 재산이다. 지난해 전체 상속자의 평균 상속액(9243만원)보다 375배 많다. 민주당 홍종학 의원은 16일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상위 1%는 지난해 전체 상속금액(26조5000억원)의 8.1%(2조1000억원)를 물려받았다. 상속과세 대상자 상위 10%의 지난해 상속액은 총 5조원, 1인당 평균 81억7000만원으로 전체 상속금액의 19.2%를 차지했다. 증여에서도 상위 1%의 비중이 컸다. 지난해 증여과세 대상자 중 상위 1%(913명)가 전체 증여금액 24조9000억원 중 19.2%(4조7000억원)를 물려받았다. 1인당 평균 52억4000만원이다. 상위 10%(9133명)가 전체의 47.6%(11조9000억원)를 차지했다.

이태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