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이없는 동문서답, 민감한 질문엔 모르쇠 '국감 진풍경'

[앵커]

두번째 풍경은 일부 기관장들의 동문서답과 모르쇠 답변이었습니다.

구동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인사청문회에서 엉뚱 답변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윤진숙 해양수산부 장관. 6개월이 지났지만 크게 달라진 건 없습니다.

[이완구/새누리당 의원 (15일) : 우리가 (해양 능력의) 어떤 부분이 많이 부족하다고 느끼십니까?]

[윤진숙/해양수산부 장관 (15일) : 중국이나 일본의 경우 중국도 마찬가지지만 영토 쪽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어서…]

국회 환노위의 4대강 국감에 참석한 이만의 전 환경부 장관도 불리한 질문에 동문서답으로 넘어갑니다.

[홍영표/민주당 의원 (15일) : (4대강 사업에) 국민의 천문학적인 혈세가 들어가야 된다는 사실입니다.]

[이만의/전 환경부 장관 (15일) : 사후관리가 참 중요하다 이렇게 보고 있고요.]

사이버 사령부 대선 댓글 논란으로 국방위 국감에 출석한 옥도경 사이버 사령부 사령관은 민감한 질문에 모르쇠로 일관합니다.

[김광진/민주당 의원 (15일) : 심리 전단이라고 하는 데서 관리하는 북한의 트위터 계정들은 어느 정도나 숫자가 됩니까?]

[옥도경/사이버사령부 사령관 (15일) : 보안상 말씀드릴 수가 없습니다.]

[김재윤/민주당 의원 (15일) : 그 전 사령관이 개입했다라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옥도경/사이버사령부 사령관 : 제가 모르고 있는 사실입니다.]

일부 기관장들의 '시간 때우기식' 모르쇠·무성의 답변 때문에 벌써부터 국감 무용론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조세회피처, 공공기관이 세우면 로맨스 민간이 하면 스캔들?""공항은요? 철도는요?" 국감서 지역구 챙기기 꼼수 여전여야, 기업인 증인채택 공방…"억측 남발" vs "정경유착"윤진숙 장관 '동문서답' 논란…해수부 직원들도 당혹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