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호 유키스 탈퇴, "연예인 아닌 일반인으로 평범한 삶 살고 싶어…"

[사진 중앙포토]


 

그룹 유키스의 멤버 동호가 팀에서 탈퇴, 연예활동을 잠정 중단한다.



16일 동호 소속사 NH미디어는 동호의 유키스 탈퇴 소식과 함께 동호가 연예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동호는 10월 국내에서 발표될 유키스의 새 앨범부터 팀 활동에서 빠지며 당분간 연예활동 휴지기를 가질 예정이다.



소속사는 “동호가 올해 초 연예활동에 대한 의지가 약해졌다는 뜻을 전했다. 또한 체력적으로 동호의 건강상태가 가수생활에 적합하지 않았다”며 동호의 유키스 탈퇴 이유를 밝혔다.



동호는 소속사에 “오랜 시간 동안 유키스 멤버로 활동했지만, 성격상 연예인으로서 사는 생활에 적응하는데 고충이 있었다. 연예인의 신분이 아닌 일반인으로서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동호 그리고 부모님과 수차례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오랜 상의 끝에 그 뜻을 받아들이기로 힘든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동호의 뜻이 팀 활동에는 적잖은 손해를 보는 결정으로 어렵지만 회사 측과 멤버들 역시 이와 같은 변화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유키스는 이달 말 6인조로 새 앨범을 발표한다.



동호 유키스 탈퇴 소식에 네티즌들은 “동호 유키스 탈퇴, 너무 갑작스러워서 놀랐다”, “동호 유키스 탈퇴, 안타깝다”, “동호 유키스 탈퇴, 그 정도로 힘들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