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교통법 스미싱 주의 "돌잔치, 청첩장 이어 끝이 없네…30만원 슬쩍"

도로교통법 스미싱 주의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도로교통법 스미싱 주의’.



도로교통법 위반 사실을 알리는 새로운 기법의 스미싱 메시지가 등장했다. 스미싱은 문자 메시지에 포함된 URL 주소에 따라 웹사이트에 접속하면 소액결제가 이뤄지는 사기 수법이다.



최근 돌잔치나 청첩장 등 모바일 메시지를 이용한 스미싱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이번엔 도로교통법 위반과 관련된 메시지다. 이 메시지에는 ‘2013형 제330-13220호’라는 사건 번호가 게재돼 있다. 또 기소 내용을 볼 수 있는 URL주소를 적어놔 사용자가 이를 클릭했을 경우 의도치 않게 소액 결제가 된다. 많게는 30만원까지 손해를 본다.



이러한 소액결제 사기에 대비하기 위해선 스마트폰에서 ‘알 수 없는 출처의 소스 프로그램’이 설치되지 않도록 환경설정을 하는 것이 좋다. 또 통신사를 통해 소액결제가 되지 않도록 미리 차단하는 방법도 있다.



네티즌들은 “도로교통법 스미싱 주의, 갈수록 사기가 진화하네”, “도로교통법 스미싱 주의, 뭐 하나 믿을 것 없는 세상이다”, “도로교통법 스미싱 주의, 나도 스미싱에 당한 적 있는데 정말 화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