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경규 공황장애, “2년째 약 먹고 있다. 하루라도 안 먹으면…” 고백

[사진 tvN ‘화성인 바이러스’ 방송 캡처]




개그맨 이경규가 공황장애로 2년째 약을 먹고 있다고 고백했다.



15일 방송된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는 하루에 450칼로리밖에 섭취하지 않는 ‘식욕제로녀’와 엄청난 식욕을 자랑하는 ‘포크레인 식탐녀’가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난 50년간 입맛이 떨어진 적이 한 번도 없다”며 “현재 공황장애 약을 약 2년 동안 먹고 있다. 하루라도 안 먹으면 공황장애가 온다. 하지만 공황장애가 와도 밥은 먹는다”고 말했다.



앞서 이경규는 지난해 1월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에서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고백한 바 있다. 공황장애는 특별한 이유 없이 나타나는 극단적인 불안 증상으로, 극도의 공포심을 느껴 발작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경규 공황장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경규 공황장애, 뭔가 무섭네”, “이경규 공황장애, 연예인들에게는 흔한 질환인 듯”, “이경규 공황장애, 심각하구나”, “이경규 공황장애, 마음의 안정이 제일 중요할 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