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성재 열애 부인, “박선영 집적거린 건 맞는데…나라가 이 꼴인데 무슨 연애”

[사진 중앙포토, 배성재 트위터]




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회사 동료 박선영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배성재는 16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6년 전 신입사원으로 들어왔을 당시 제가 잠깐 집적거린 건 맞는데, 받아주지 않았습니다”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이어 그는 “친한 선후배입니다. 아주 오래된 기억을 떠올리고 제보한 분이 사내에 계셨나봐요. 사귀지 않습니다. 나라가 이 꼴인데 무슨 연애”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배성재와 박선영에 대해 “6년 전 같은 직장 선후배로 만나 2010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측근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두 사람 모두 알려진 사람이다 보니 ‘직장 선후배동료’란 이점이 제대로 작용한 것 같다”며 “특히 ‘스포츠 방송’과 관련해 이 분야 베테랑인 배성재 아나운서가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두 사람의 결혼 가능성에 대해서는 “교제 기간이 짧지 않고 두 사람의 연령대나 돈독한 애정 등을 보면 머지 않아 좋은 소식을 기대할 만 하다”고 말했다.



박선영은 최근 ‘결혼하고 싶은 아나운서’ 1위를 차지할 만큼 남성팬들의 인기를 독차지 하고 있다. 배성재는 앞서 축구스타 박지성 선수와 김민지 아나운서를 연결해준 ‘사랑의 오작교’로도 유명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