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의 오작교’ 배성재, 박선영 아나운서와 3년째 열애중

[사진 중앙포토]




 

SBS 배성재(35) 아나운서가 회사 동료인 박선영(31) 아나운서와 열애중이다.



16일 한 매체는 “배성재 아나운서와 박선영 아나운서가 6년 전 직장 선후배로 만나 2010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의 측근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두 사람 모두 알려진 사람이다 보니 ‘직장 선후배동료’란 이점이 제대로 작용한 것 같다”며 “특히 스포츠 방송과 관련해 이 분야 베테랑인 배성재 아나운서가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두 사람의 결혼 가능성에 대해서는 “교제 기간이 짧지 않고 두 사람의 연령대나 돈독한 애정 등을 보면 머지 않아 좋은 소식을 기대할만 하다”고 말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최근 ‘결혼하고 싶은 아나운서’ 1위를 차지할 만큼 남성팬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앞서 축구스타 박지성 선수와 김민지 아나운서를 연결해준 ‘사랑의 오작교’로도 유명하다.



배성재 박선영 열애설을 접한 네티즌들은 “배성재 박선영, 축하합니다”, “배성재 박선영, 두 분 잘 어울려요”, “배성재 박선영, 진짜 부럽네”, “배성재 박선영, 깜짝 놀랐네”, “배성재 박선영, 결혼까지 골인하시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