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재정 문제 해법은 일자리 창출"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로런스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로런스 서머스 하버드대 교수와 세계적 에너지 기업인 로열더치셸의 피터 보저 대표이사를 잇따라 접견했다. 서머스 교수와는 세계 시장 전망에 대해, 보저 대표이사와는 에너지 문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했다. 미 재무장관과 하버드대 총장을 지낸 서머스 교수는 오바마 정부 1기에 국가경제위원회 의장을 지냈다. 1998년 외환위기 때는 미 재무부 차관으로 방한해 당시 김대중 대통령 당선인을 만났다. 다음은 문답.



오바마의 경제브레인 서머스 접견
에너지 기업 로열더치셸 대표도

 ▶박 대통령=“쓰신 글, 인터뷰에 공감하는 부분이 많았다. 재정건전성도 중요하지만 어쨌든 경제성장으로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것에 강점을 두고 말씀하신 것, 경제성장이 이를 해결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서머스=“단기적으로 미국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피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미 대통령과 의회가 경제의 장기적인 방향을 설정하는 데 협력한다는 것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미국이 직면한 가장 심오한 도전은 경제적이라기보다는 정치적이라고 할 수 있다.”



 ▶박 대통령=“한국도 그런 면이 있다. 외국인투자촉진법을 통과시키려고 하는데 국회에서 막혔다. 그 외에도 여러 가지가 막히고 규제 완화하는 것도 그렇고. 이런 부분에 있어서 정치권이 한마음이 돼 빨리빨리 역할을 해주는 게 아주 중요하다.”



 ▶서머스=“(선진국이 중심이 된) G20 회원국들에 현재 가장 큰 위험은 과도한 부채라든지 인플레 수준이 아니라 일자리의 부족이라고 생각한다.”



 ▶박 대통령=“사실 재정건전성 때문에 모두가 골치를 앓고 있는데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내고 경제회복을 활성화해 많은 사람이 일자리를 갖고 거기서 세수가 많이 들어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은 앞서 피터 보저 대표이사를 접견해 안정적인 LNG(액화천연가스) 공급과 무역·투자 분야 협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대통령은 “동북아 에너지 시장에서 셸과 같은 글로벌 기업과 지속적인 협력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보저 대표이사는 “수년간에 걸쳐 한국 조선소에 20억~3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을 갖고 있다”며 “호주·캐나다 등지에서 한국가스공사와의 LNG 구매 협력이 가능하며 한국 시장에서 셸의 LNG 공급 수준을 현재 3%에서 10% 수준으로 늘려갈 계획”이라고 답했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