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김만복 이어 김경수 불러 조사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광수)가 15일 노무현정부 때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이었던 김경수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회의록(NLL 대화록) 폐기 의혹과 관련해서다. 김 전 비서관은 봉하마을 사저에서 노 전 대통령을 마지막까지 보좌한 측근으로 봉하 이지원(e知園) 구축에 참여했다.



대화록 원본 삭제 경위 추궁

 김 전 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하며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고 기록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을 공격해 반사이익을 얻는 정치는 중단돼야 한다”며 “검찰은 짜맞추기 수사를 하지 말고 최종본이 왜 이관되지 않았는지 조속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을 상대로 회의록 ‘원본’이 봉하 이지원에서 삭제된 경위와 발견된 수정본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되지 않은 이유를 캐물었다.



 검찰은 14일에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을 비공개로 불러 9시간30분 동안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김 전 원장은 2007년 당시 정상회담에 배석했을 뿐만 아니라 회의 녹취록 작성에도 관여했다.



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