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앞바다 화물선 침몰 19명 실종

15일 경북 포항 앞바다에서 파나마 국적의 화물선이 침몰해 선원 19명이 실종됐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40분쯤 포항 영일만항 북방파제에서 900m 떨어진 해상에 정박해 있던 파나마 국적 8641t급 선박 ‘CHENGLU’호가 파도에 휩쓸린 뒤 방파제에 충돌해 좌초했다.



파나마 국적 8000t급

해경은 “사고 선박은 포항신항에 코일 5200여t을 하역한 뒤 풍랑을 피하기 위해 닻을 내렸지만 파도에 배가 밀리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선박에 타고 있던 중국인 18명과 베트남인 1명은 배를 탈출했으나 실종된 상태다. 해경은 함정 2척과 경비정 5척, 헬기와 남해지방청 특수구조대를 동원해 수색 중이나 풍랑이 거세 구조 작업에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다.



사고 해역에는 초속 20~24m의 강풍이 불고 있으며 파도가 6~8m로 높은 상태다. 사고 선박에는 벙커C유 130여t이 실려 있어 기름 유출로 인한 환경오염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포항=김윤호 기자



관련기사

▶ 포항 화물선 사고…7명 생존, 8명 사망 확인

▶ 거친 파도에 맥 못추고…끝내 침몰하는 파나마 화물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